월가 애널리스트 10명 중 8명 추천…내년에 뜰 종목은?

미국 월가의 애널리스트들이 추천하는 내년 최선호 종목에 코로나19로 수혜를 본 아마존을 비롯해 제너럴모터스(GM), 다이아몬드백에너지 등 경기 회복 기대주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월가 애널리스트 75% 이상이 향후 12개월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하며 투자 의견을 ‘매수’로 낸 종목이다.

비트코인 `가즈아~`…월가 큰손까지 달려든다

CNBC는 이번 비트코인 급등은 지난 2017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과거 비트코인 상승 시기에는 개인 투자자들이 이끌어 갔다. 최근 상승세는 월스트리트의 거대한 투자자들이 주도했다는 게 이들의 분석이다.비트코인 시장의 유동성은 3년 전보다 감소했고, 판매자도 또한 줄었다. 거래량도 지난 2017년보다 약 80만개가 적었다.

2021년 크게 상승할 테크주 3종목

글로벌 경제가 코로나19로 갖은 난관을 겪고 있으며 앞날도 불확실한 지금, 내년을 위해 알맞은 주식을 선택하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하지만 현명한 투자자들이라면 소위 메가트렌드들이 소비자 선호와 구매습관의 전환에서 이익을 보기 위해 장기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아시아외환/종합)-달러 강세..변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

손실을 막고자 투자자들이 달러에 대한 숏포지션을 축소하는 가운데 연말 유동성이 줄며 다른 통화 대비 달러의 강세 속도나 규모는 과장된 상태다.뱅크오브아메리카의 폴 시아나 애널리스트는 “중기적 추세는 여전히 달러 숏이다. 최근 달러 지수가 90 아래로 떨어진 것은 내년까지 달러 약세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리의 견해를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S&P500 편입 후 갈림길에 선 테슬라…”조정 불가피” vs “상승 잠재력 충분”

이날은 테슬라가 뉴욕증시를 대표하는 우량주들로 구성된 S&P500 지수에 정식 편입된 후 첫 거래일이었다. 테슬라는 S&P500 편입이 확정된 지난달 16일 이후에만 60% 가까이 올랐다. S&P500 지수를 따라 움직이는 패시브펀드들이 테슬라 비중을 높일 것이란 기대감 덕분이었다.

애플, 이르면 2024년 전기차 생산 목표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불리는 애플의 자동차 개발 프로젝트는 지난 2014년부터 자체 디자인을 내놓으면서 시작됐다. 어느 순간 애플은 소프트웨어로 초점을 맞춰 목표를 재평가했다. 테슬라에서 근무했던 더그 필드가 애플로 돌아와 2018년부터 프로젝트를 감독했고 2019년 190명의 사람들을 해고했다.